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

열린광장

충청남도의 역사와 문화를 계승 발전 시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열린광장
행사와소식
'청양 금정역의 역사와 활용방안 모색' 학술세미나 개최
  •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1-09-29 조회수 : 107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원장 조한필)은 청양군(군수 김돈곤)과 함께 오는 30일 오후 1330분부터 청양문예회관 소공연장에서 청양 금정역의 역사와 활용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진행한다

이번 학술세미나에서는 박석무 다산연구소 이사장의 기조강연(금정도 찰방시절의 다산 정약용)을 시작으로, 조병로 경기대학교 명예교수(조선시대 금정역의 연혁과 운영실태), 곽호제 충남도립대학교 교수(금정역과 금정찰방 역임자 분석), 김회정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책임연구원(조선후기 금정역의 역사적 경관고증과 문화재적 가치 검토), 복권승 청양군주민자치정책특보(청양군과 금정역(용곡역)일대의 장소성과 지역이야기)의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청양 금정역은 조선시대 충청지역을 대표하는 역로인 금정도(金井道)를 관할하는 종6품의 찰방(察訪)이 주재하던 역으로, 충청남도의 서남부 지방으로 뻗어 있던 교통로를 관할했다. 또한 금정역은 정조 때에 다산 정약용이 찰방으로 약 5개월 동안 근무하면서 금정일록(金井日錄)이라는 자료를 남긴 역사 문화적 가치가 주목되는 장소이다.

 

조한필 원장은 그간의 학술연구가 감영 수영 및 지방행정기관에만 집중되어 있었던 까닭에 찰방역과 같은 교통시설에 대한 관심과 연구가 부족했으나, 이번 학술세미나를 통해 충청도의 중요한 교통시설인 금정역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향후 청양을 대표하는 역사문화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